Category: Fellowship Community

목회 동역자 친구분들께 드리는 글, 25권

목회 동역자 친구분들께 드리는 글, 25권 2023년 1월 13일          단 바움가트너    페달을 밟으며  2023년 신선한 새해가 밝았습니다. 저는 새해를 좋아합니다. 새로운 시작, 처음, 처음부터 다시 시작, 새로운 판에서 다시 시작하는 것, 그리고 거기에 적용되는 모든 것들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이제 저의 목회를 더욱 활발하게 하고 있습니다. 최근 25여년 동안 이런 일이 계속 되어져 왔습니다. 저는 우울하거나…
Read more

Pedaling

It’s a fresh, new year. 2023.  I love New Year’s. I love new starts, beginnings, hitting reset, starting with a clean slate and all those other cliches that apply. Love it. AND..I feel like I’m spinning my wheels right now in ministry. It’s not the first time this has happened in these 25+ years. I’m…
Read more

December Prayer

Heavenly Father, In this season of waiting, send your Spirit to your Church. Grant us patience, wisdom, and grace, as we long for our awaited Savior, once born in a stable in Bethlehem, now seated at your right hand, waiting to return in glory as King. As we prepare our hearts to celebrate both comings…
Read more

성육신(성탄절)을 준비하며

목회의 동역자들에게 드리는 글, 24권 2022년 12월 8일 단 바움가트너 성육신(성탄절)을 준비하며   우리는 지난 주에 뉴욕에 갔습니다. 우리는 통상 매해 12월 첫째 주에 그 곳으로 여행을 갑니다. 세명의 장성한 자녀 중에서 두명의 부부가 거기에 살고 있기도 하고, 센트럴 파크에서 경주도 있고, 박물관과 맛있는 음식, 책방 등등이 있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뉴욕은 크리스마스에 들떠 있었습니다. 정말…
Read more